이승기에겐 '개인카드'강요, 권진영은'법카'